본문

제왕이

2020-07-24 14:03

· 혼족정보 > 취미/반려동물

코로나로 달라진 일상, 체험형 전시회로 마주보며 위로하기

2020년 1월 20일, 국내에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우리의 일상은 달라졌다. 


감염을 예방하고자 일상처럼 사용하는 마스크로 인해 서로의 표정을 살필 수 없게 됐으며,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시되자 국민들간 마음의 거리 역시 멀어지게 됐다. 


책가방을 들고 다니던 아이들과 새로운 학교, 새로운 학기를 준비 중이던 학생들 역시 등교 없이 온라인을 통한 사이버 강의를 진행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도 사실이다. 


이처럼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우리의 일상은 무엇이 있을지 되돌아보고, 힘든 시기를 버틴 이들을 향해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며 잔잔한 위로를 건네는 공간이 서울 방배동 인근에 마련됐다. 


20대 청춘에게 '같은 청춘'이기에 공감할 수 있는 고민과 생각, 가치를 담아 문화행사를 기획하는 '청춘공방'의 9번째 활동, '보고19, 만나고19, 그래도 당신을 위해서' 전시회를 데일리팝이 직접 방문했다.


전시회가 진행되는 ‘갤러리 빈치’
전시회가 진행되는'갤러리 빈치'

7호선 내방역에서 하차해 10분 정도 천천히 걷다 보면 작은 골목길에 숨어 있는 '갤러리 빈치'를 찾아볼 수 있었다. 


전시회장에 방문하고자 올라가는 계단 길목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느꼈던 청춘들의 감정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돌려줘, 2020년" 코로나19가 확산된 후 친구들과의 채팅방에서 한 번쯤은 뱉어 본 적이 있는 말이었다. 


청춘들의 애환을 담아낸 문구,
청춘들의 애환을 담아낸 문구, "돌려줘 2020년"

전시회 입장 후에는 가장 먼저 체온 검사가 이루어졌다. 비접촉 체온계로 검사를 마친 후에는 감염자가 나올 경우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이름과 번호를 적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전시회를 종종 방문하던 기자에게 있어 입장 시 체온계를 사용하는 과정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우리의 일상을 단번에 와닿게 만들었다. 


입장 후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커다란 '카카오톡'의 채팅 화면이었다. 친구도, 가족도 아닌 행정안전부와의 채팅창이다. 


하루에도 수 명씩 발생하는 확진자와 쏟아지는 재난문자에 우리는 점차 안일해진 것이 사실이다. 제대로 읽지도 않고 재난문자를 삭제하거나, 심지어는 알림이 귀찮아 꺼두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재난문자에 응원과 협력으로 화답하는 ‘재난문자 답장하기’
재난문자에 응원과 협력으로 화답하는 '재난문자 답장하기'

이때 청춘공방은 행정안전부의 재난문자에 하나씩 답장하며 고생하고 있을 채팅 뒤의 인물들과 함께하고 있음을 알렸다. 


"실제로 답장할 수는 없지만 마음 속으로라도 응원과 협력의 메세지를 담았다"는 말에 다시금 반성의 시간을 가져볼 수 있었다.  


전시회는 대체로 흑백의 모노톤으로 이루어진 듯했다. 마스크 뒤로 숨은 사람들의 표정, 마스크를 쥐고 있는 손, 지하철 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사람들,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지어 선 사람들, 온라인 강의로 인해 텅 빈 학교의 교실들은 지난 겨울과 봄을 연상시켰다. 


급격하게 달라진 일상으로 인해 평범하지만은 않았던 겨울과 봄, 수많은 걱정들로 인해 걱정없이 '지나간 두 계절'에 대한 안타까움과, 그럼에도 감염을 피하며 일상을 돌아가기 위해 노력했던 '작지만 소중한 우리의 노력들'은 씁쓸한 한편 안일했던 마음을 다시 다잡게 만들어 주기도 했다.


코로나19로 변화한 우리들의 일상
코로나19로 변화한 우리들의 일상

특히 해당 존에서는 작은 포스트잇이 주어지는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 속에서 우리가 어떤 노력들을 했는지 적어 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소소한 추억 회상과 함께 혼자가 아니라 함께할 때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는 노력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의미를 관람객에게 전하기 위함이다. 


이처럼 전시회는 위에서 설명한 '재난문자 답장하기'와 'Inside Mask', '지나간 두 계절', '작지만 소중해 우리의 노력들' 외에도 총 9개의 전시 존으로 구성됐다.


전시회에서 즐길 수 있는 방 탈출
전시회에서 즐길 수 있는 방 탈출

특히 작지만 소중해 우리의 노력들 관람을 마친 후에는 작은 방 탈출 체험도 할 수 있다. 일명 '백신의 행방'을 찾기 위해 시작되는 방 탈출은 '의료진을 도와주는 한 시민이 세 가지의 미션을 완료해 의사에게 백신을 전달'하는 것을 목적으로 진행된다. 


다수의 사람들이 접촉하게 될 자물쇠들을 깨끗하게 관리하고자 가장 처음 미션은 '손 소독제를 찾아 바르라'는 미션이 주어졌다. 미션 속에 손 소독을 할 수 있는 과정을 녹인 것이 위트있게 느껴졌다. 


힌트는 총 2번까지 제공되며, 10분 내로 백신 찾기(방 탈출)를 완료한 이들은 책 한 권, 혹은 윤형빈 소극장 티켓 중 한 개를 선택해 받을수 있다. 


방 탈출 초보인 기자는 힌트 2번을 모두 소진했으나 끝내 탈출에는 성공하지 못했다. 다만 마지막 미션까지는 도달할 수 있었으니, 방 탈출 초보와 고수 모두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듯했다.


위로와 소망을 담아 따뜻해진 분위기의 전시회
위로와 소망을 담아 따뜻해진 분위기의 전시회

방 탈출을 마친 후에는 흑백이 가득했던 전시회를 벗어나 따뜻해진 전시회의 분위기를 만날 수 있다. 


소중한 사람들, 혹은 수고한 나 자신을 보듬어주기 위해 혼자 손을 잡은 모습을 시각화한 작은 조각상과 조명이 달린 나무에 걸린 사람들의 소망은 소소한 위로와 웃음을 선사했다.


그 옆으로는 여름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공간이 나타났다. 푸른 해변이 재생되는 빔 프로젝터 화면과 서머 벤치, 시원한 음료수와 작은 야자수 등은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쉬어가는 여름'을 나타내며 여름철임에도 발목이 묶인 우리의 일상에 잠시나마 여름의 향취를 느낄 수 있게 했다. 


전시회를 떠올리면 빠질 수 없는 '포토존' 역시 현 시국에 걸맞게 마련됐다. 일명 2m의 안전거리를 지킬 수 있는 '거리두기 포토존'이다. 당장은 멀어보일지라도 그 속에 숨어 있는 '서로를 위한 마음'들을 담아낼 수 있었다. 


거리두기 포토존
2m 거리두기 포토존

이처럼 보고19, 만나고19, 그래도 당신을 위해서 전시회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A~I까지 9개의 전시 존으로 구성된다. 


순서대로 재난문자 답장하기 ,Inside Mask ,지나간 두 계절 ,작지만 소중해 우리의 노력들 ,백신의 행방 ,마음의 손 ,위로 올라가는 나무 ,쉬어가는 여름 ,2m: 이미 타인을 위한 거리 등으로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9개의 모든 전시 존을 방문 후 체험을 마친다면 스티커 퍼즐 조각을 모을 수 있다. 총 5개의 조각을 모두 모을 경우에는 손소독제와 퍼퓸방향제도 제공된다.


모든 전시회는 2~30분 내외로 간단하게 즐길 수 있었다. 보고19, 만나고19, 그래도 당신을 위해서 전시회는 7월 24일 단 하루,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방배동 갤러리 빈치에서 만나볼 수 있으니 일상 속 작은 즐거움과 체험형 전시를 맛보고 싶다면 늦지 않게 찾아가 보자.


한편 '청춘의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다'라는 슬로건 아래 활동하는 청춘공방은 '남이 아닌 나의 기준으로 고민 발견하고, 도전하자'라는 목표로 창단된 대학생문화기획단이다. 


앞서 2017년 9월 'Dream Blossom Festival'을 시작으로 Re ,선택의 미로 전시회 ,아파트대책위원회 ,하현달(하루의 끝에 현실을 내려놓고 달리다) ,식상한 마을 ,Free Time Job ,해롭지 않아 대충까지 총 8번의 행사를 주최하며 청춘들과 공감의 시간을 마련한 바 있다. 


보고19, 만나고19, 그래도 당신을 위해서
보고19, 만나고19, 그래도 당신을 위해서